Biomedical Engineering Scientist doctorbme

shutterstock_408863791_small.jpg


안녕하세요, @doctorbme 입니다. 최근 1600만 당뇨병 환자와 의사 생태계 만들어 1600억원 가치된 중국스타트업이라는 재미있는 기사가 있어서, 당뇨 관리에 대한 커뮤니티의 중요성과 서비스의 개괄, 제한점 등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만성질환의 관리

고혈압,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은 그 자체로 완치되기는 쉽지 않지만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를 잘 해줄 수 있다면 절반 이상의 성공을 거두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런 질병들의 관리는 약이나 주사제 이외에도 식단 관리나 운동과 같은 건강 습관 개선도 병행해서 하여야 하기 때문에 관련 시장도 상당히 큰 편입니다. 특히 당뇨병의 경우에는 당뇨병성 족부질환이나 망막질환과 같이 말초 혈관이 손상되어 파생되는 합병증이 삶의 질을 상당히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제2형 당뇨병의 경우에는 약제, 인슐린 말고도 생활 습관 개선으로 어느정도 보완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 방법들을 고루 시도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원격진료의 이슈

앞서 링크해드린 당뇨 관리 관련 중국 스타트업 기사를 살펴보면 특이한 점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환자와 의사가 생태계에 참여하면서 의사가 원외에서 혈당 관리나 지도를 할 수 있다는 점인데요, 중국에서는 원격 의료를 기반으로한 서비스가 가능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원격의료가 막혀있습니다. 그나마 최근에 제한적으로 풀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이마저도 만성 질환자에게는 막혀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사실 제대로된 의료 서비스를 전달하고 환자 입장에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임상 현장과의 연계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단순히 원격의료가 대면 의료를 대체한다'라는 입장을 추구하기 보다는 '원격의료가 실제 임상을 보완한다' 정도의 입장을 취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의사-환자 커뮤니티를 통한 관리를 우리나라에 도입하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산이 많습니다.

장상탕이(掌上糖醫)와 닥터다이어리

이번에 언급된 중국 스타트업 장상탕이(掌上糖醫)가 서비스하는 당뇨 관리 서비스 경우에는 혈당관리(사용자가 혈당치 업로드, 주간보고서 작성 등), 당뇨병 백과사전, 식이 운동 지도, 포켓 클리닉(실시간 상담의사, 혈당 알림 및 치료 등)과 같은 주 메뉴와 더불어, 환자들 간의 커뮤니티, 당뇨 관련 쇼핑몰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우리나라도 이와 비슷한 서비스를 하는 스타트업이 있습니다. 바로 닥터다이어리 인데요,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아직까지 원격진료를 하기 어려운 환경이기 때문에 환자(사용자) 간의 커뮤니티에 주안점을 둡니다. 다만 온라인의 앱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의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실제 환자 커뮤니티에 다가가는 전략은 상당히 유효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관리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의료진과의 소통을 염두한 것도 눈에 띱니다.


출처: http://www.91jkys.com/products.html

스마트폰을 통한 개인 건강 정보의 결합

당뇨 관련 스타트업들은 대체로 혈당 측정에 대한 하드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스마트폰 앱과 연동시킨다던가, 당뇨 식이에 맞춘 새로운 음식 레시피를 개발하여 제공하는 등의 방향을 추구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커뮤니티 기반으로 관리해준다는 개념은 기존의 환자 커뮤니티를 데이터 기반으로 끌어오고 실제 정확한 정보 전달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목적이 강합니다. 혈당, 식이, 운동 등의 기록을 남기는 데에 스마트폰은 상당히 편리하게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의 건강 정보 수집 - 가공 - 공유를 통합한다는 의미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커뮤니티 기반 헬스케어 서비스의 고려사항

커뮤니티 기반의 헬스케어 서비스를 운영할 때, 의료진이 실제로 커뮤니티에 참여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세 가지 이슈를 고려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첫번째는 원격 진료와 관련된 법제에 위배되지 않으면서 적절한 수준의 소통 및 관리를 시행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실제 의료진이 이런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인센티브가 부여되어야 하는 것이며,
세번째는 환자의 건강/의료 기록이 병원 안과 밖으로 공유될 때 보안 이슈를 잘 관리하고 이해관계자들을 설득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의료진이 참여할 때 부딪힐 수 있는 장벽을 낮추어주고,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어떤 질환이 관리의 영역에서 유지될 수 있는지 아니면 치료의 영역까지 포함해야하는지, 환자 뿐만 아니라 의사가 참여했을 때에 건강 수준의 향상과 커뮤니티 구성원으로의 참여 결과는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 보안을 어디까지 안전하게 가져갈 것인지에 대한 고려가 필요합니다.

물론 의료진의 참여를 먼저 고려하지 않더라도, 환자(사용자) 커뮤니티는 그동안 여러 형태로 유지되어 왔고, 이를 잘 유지하게끔 하면서 온라인 서비스의 장점을 제대로 살리는 것은 커뮤니티 기반 헬스케어 서비스의 가장 큰 목표일 것입니다. PatientsLikeMe와 같은 환자 간의 소통 모델만 하더라도, 혼자가 아닌 여럿, 공감과 지지를 통한 질병의 관리와 극복이라는 가치가 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함을 알 수 있습니다. 다만 의사가 신뢰도와 정확성을 바탕으로 수집된 정보에 대한 의미를 파악하고 해석하며 실제 임상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의료진을 커뮤니티에 적절하게 편입시키는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질병의 관리 및 치료의 양태를 변화시키거나 개선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메디팀

전문가들이 직접 쓰는 최초의 STEEM 의학 매거진

https://mediteam.us

  • Tag
  • 0
  • 0
  • View@Mediteam.us 186
Prev Article : 헬스케어 챗봇의 현재와 가까운 미래 - 들어…
Comments :: Steem 에서 댓글 달기
Prev Article : 헬스케어 챗봇의 현재와 가까운 미래 - 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