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rmatology doctorfriend

안녕하세요? 스킨닥터 skindoctor 닥터프렌드 @doctorfriend 입니다.
오늘 이야기는 소아 피부질환 시리즈~ 영아혈관종 (infantile hemangioma) Part 2 인데요.


먼저 Part1을 읽어주시면 오늘 이야기를 편하게 읽으실 수 있습니다.
(https://steemit.com/kr/@doctorfriend/infantile-hemangioma-part-1)


오늘은
영아혈관종 치료에서 프로프라놀롤 (propranolol) 의 발견 에 대해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오늘 이야기, 시작합니다!




프로프라놀롤 (propranolol) 이란?



프로프라놀롤 (propranolol) 은 베타차단제 (beta-blocker) 의 하나입니다.
(굳이 따지자면 비선택적 베타차단제 non-selective beta-blocker 입니다.)


매우 오래된 약물로, 정말 다양한 분야에 사용됩니다.


약리학적 작용은…
신체 여러 장기에 다양한 작용을 가지는데,
심장, 혈관에 작용하는 효과 가 주로 부각되며,
순환기계에 대한 작용으로 가장 많이 쓰입니다.



  • 대표적으로 협심증, 울혈심부전증, 고혈압 등 에 사용됩니다.
    (요새는 성인 고혈압에는 매우 적게 사용됩니다만^^)


  • 편두통 (migraine), 갑상샘호르몬 과다에 의한 증상 해소 등에도 흔히 사용되고,
    (@pharm.steemit 님이 이전 글 댓글에서도 말씀해 주셨었죠^^)


  • 수행불안(performance anxiety) 에도 매우 효과가 좋습니다.
    (악기 공연 전 / 운동 시합 전 떨리는 증상을 해소해 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여러 종목의 도핑테스트 약물이기도 합니다. 양궁이 대표적이죠^^)




이렇듯 매우 오랜기간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안전하게 잘 쓰여져 왔기 때문에,
많은 경험과 데이터가 축적되어 있는 장점이 있죠^^


그리고, 약값이 매우 저렴한 장점이 있습니다.




심장약을 피부과에서 쓴다고요?? 그것도 갓난아기 혈관종에??


.


이처럼 다양한 효과와 쓰임을 가진 프로프라놀롤 (propranolol) 이지만,
의사들 사이에서도 이름을 들었을 때 첫 이미지는 "순환기계약제" (심장관련 약제) 입니다.


그러한 약을 어떻게 갓난아기들의 혈관종의 치료에 사용하게 되었을까요?




우선 논문을 보면…
프로프라놀롤 치료는 2008년! 혜성과 같은 첫 등장을 NEJM 에서 하게 됩니다!
(전 편에서 말씀드렸듯이, 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은 임상의학 저널 중 단언코 Top 입니다.)


Propranolol for severe hemangiomas of infancy. N Engl J Med. 2008 Jun 12;358(24):2649-51
(https://www.ncbi.nlm.nih.gov/pubmed/?term=Propranolol+for+severe+hemangiomas+of+infancy.+N+Engl+J+Med.+2008)
이 논문은 NEJM에서 이제 free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논문의 저자들이 발견하게 된 계기는…
영아혈관종 환자가 심장병 (Hypertrophic myocadiopathy) 을 가지게 되었는데,
이에 대해서 propranolol 을 쓰고나서 영아혈관종이 좋아진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래서 이에 대해 임상연구를 해서 publish 한 논문입니다.


이전 글에서 말씀드렸듯이, 첫 등장이 NEJM 같은 Top급 저널에 실리는 일은 너무나 드뭅니다.


하지만 이 논문은 효과가 너무나 fancy 하고 dramatic 했으며,
propranolol 이라는 약이 영아혈관종 치료에서는 첫 사용이었지만 다른 분야에서 오랜기간 널리 사용되어 온 것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NEJM 에 실린 것도 대단했지만, 당시 그 호응도 대단했었습니다.




더군다나,
이 논문의 저자들은 비교적 쉽게 임상연구를 진행했는데…


원래 소아에서는 신약 임상연구가 더욱 어렵고 조심스럽습니다.
(임상연구 시행 전에 연구윤리위원회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소아는 이것도 아무래도 좀 더 까다로울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야 하고요.)


만약 프로프라놀롤이(propranolol) 이 아닌 신약제 였다면?


약역동학, 약제부작용 자체에 대한 연구도 해야해서 1상,2상,3상,4상 연구… 그것도 소아에서…
매우 오랜 시간과 돈이 투자되었을 것 입니다.



따라서 환자에게 실제 적용되기까지 시간이 매우 오래 걸렸을 것이고,
제약회사가 개발 및 연구에 투자된 돈을 회수해야 하기 때문에 약값의 가격은 매우 비쌌겠죠.




새로운 치료제의 개발, 돈이 꼭 많이 들어야 할까?


.


저는 운이 좋게도, 한국의 의사 치고는 굵직굵직한 큰 임상연구를 많이 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속해 있던 곳이 난치성 환자들이 전국에서 모이는 곳이기도 했고,
연구 환경이 잘 조성되어 있는 덕분이었죠.


이제는 유명해진 약제들이 임상연구를 통해 한국에 처음 들어올 때,
"한국에서의 첫 사용의 순간"을 함께한 적도 있었고요^^


하지만, 신약을 사용할 때 임상의사로서, 한 인간으로서 참 어려운 것들이 있습니다.




  1. 부작용의 문제 입니다.
    물론, 수많은 임상연구를 거쳐 나온 약제이기 때문에 대부분 안전한 편이고,
    부작용도 많이 알려지고 연구되어서, 부작용을 어느 정도는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용 10년 뒤, 20년 뒤의 영향은… 사실 100%까지 알 수는 없습니다.



이렇게 열심히 연구를 하더라도, "사람"에게 실제 적용되는 것은 또다른 이야기이니까요.


혹시라도 나중에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견되면 판매가 취소되기도 하는데,
내 환자에게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불가피한 일이었다 할지라도 너무나 슬픕니다…


(완벽이란 없음을 인정하고, 오류를 인정하고 계속 수정해 나가는 의사-의학자의 기본 자세에 매력을 느껴서 제가 이 일을 하는 것이지만요^^;;)



  1. 가격의 문제입니다.
    신약은 비쌉니다. 피부과 건선 분야에서 새로 개발된 모 생물학적제제 치료제가 5년 여 전에 우리나라에 들어올 때,
    1번 주사 맞는데 당시 300만원 가량이었습니다. 1년에 대략 1200-1500만원을 생각해야 했죠. 이런저런 검사비까지 하면 더 많이 나오고요.
    (제약회사 직원분 말로는, 이것도 미국보다 훨씬 싸게 책정된 가격이라고 했었었습니다.)


뭐, 다른 과 의사분들이나, 미국의 친구들과 이야기해보면 이것은 비싼 편도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이렇듯 신약은 비쌉니다.


대형제약회사에서 연구, 개발되는데, 이 신약연구개발에 투자되는 비용이 천문학적 수준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사실… 임상 의사는 환자편에 선 1명의 인간이기 때문에,
환자가 제약회사에 지불해야 하는 이 값이 매우 부담스럽습니다.




신약개발은 필요합니다. 매우 중요한 일이고요. 인류를 발전시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제가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관계없이,
제약회사 및 신약개발사업은 이미 거대 산업이 되었습니다.
정확히는, "성장하고 있고, 더 성장하리라 기대하는" 거대 산업이죠.


하지만, 우리 모두는 이러한 질문을 던져보아야 합니다.


새로운 치료제의 개발, 꼭 돈이 많이 들어야 할까?


..


저는 영아혈관종의 새로운 치료법으로 프로프라놀롤이 보고된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 프로프라놀롤은 기존에 오랜 기간 여러 질병에 쓰이던 약제로,


  • 저렴하고, 안전합니다.
    (안전하다는 것은, 부작용이 없다는 것이 아니라 단기,장기 부작용을 예측할 수 있다는 뜻 입니다.)


  • 심지어 임상연구를 할 때에도 장애물이 적습니다.





저를 비롯한 많은 의사들은 오늘도 생각합니다.


이렇게, 기존에 오랫동안 많이 쓰여온 약제를, 기존 사용 대상이 아닌 다른 질병에 적용해서
새롭고 더 우수한 치료법을 만들 수 있다면….


이렇게 개발된 치료는, 제가 위에서 말씀드린 한 의사의 고민을 많이 해결할 수 있습니다.


환자는 천문학적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더 좋은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고, 드문 일이기는 합니다. (그러하니 그 유명한 NEJM에 게재 되었겠죠?)


하지만 저를 비롯한 많은 의사들은
기존 약제의 다른 적응증 개발 이든, 신약개발 이든


지금 이 순간에도
"환자들이 더 좋은 치료를 받을 수 있다면"
하는 생각으로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병원으로 들어서는 출근길마다
어제보다 나은 오늘이 되도록,
오늘보다 나은 내일이 되도록
더 노력하겠노라 다짐해 봅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당신을 위한, 피부에 대한 모든 것
스킨닥터 skindoctor 닥터프렌드 @doctorfriend 였습니다.



  • 일반적인 이야기를 했지만,
    사실 정답은 피부타입마다, 상태마다 다릅니다.
    진정 나에게 더 어울리는 정보를 얻고 싶으시다면,
    댓글로 질문 주세요. 그 어떤 내용이라도 좋습니다^^




메디팀의 활동이 더 많은 사람에게 더 많은 좋은 일을 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투명배경.png


의사들이 직접 쓰는 최초의 STEEM 의학 매거진


https://mediteam.us-바로보기

아래 글들도 읽어보세요.
비타민 C 주사, 암에는 어떤 영향이? - Part 2
비타민 C 주사, 암에 어떤 영향이? - Part 1
중입자치료, '꿈의 암 치료기'?
  • Tag
  • 0
  • 0
  • View@Mediteam.us 494
Prev Article : [어린이 피부 질환] 아기 몸에 빨간 혹이 부풀… Next Article : [어린이 피부 질환] 오페라의 유령 (The phantom o…
Comments :: Steem 에서 댓글 달기
Prev Article : [어린이 피부 질환] 아기 몸에 빨간 혹이 부풀… Next Article : [어린이 피부 질환] 오페라의 유령 (The phantom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