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ergency Medicine feelingofwine

아침 6시 45분에 알람이 요란하게 울립니다. 어제 2시쯤 자서 그런지 많이 피곤합니다. ㅠㅠ

오전 7시부터 학회장에서 구연 발표가 있어서 얼른 씻고 준비를 하고 옷을 차려입고 학회장으로 갑니다.

20180619_141110.jpg

학회장에 도착했더니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별로 없습니다. 저는 연락 받기로 function room 2 에서 발표라고 했는데 해당 장소에 가보니 제 이름이 없습니다. 얼른 가서 USB 에 담아온 발표자료도 컴퓨터로 옮겨야 하는데 마음이 급해집니다. 그런데 발표 장소가 바뀐 게 저만이 아닌 듯 합니다. 같이 간 병원 일행 모두 사전에 연락받은 장소와 다릅니다. ㅋㅋ 이미 느낌 상 알고 있었지만 학회 준비가 많이 허술해 보입니다. ㅎㅎ

해당 장소에 정각에 도착했는데 강연을 시작할 분위기가 아닙니다. 담당자에게 문의했더니 스크린에 연결할 노트북이 준비가 안 되서 시작을 못하고 있답니다. ㅎㅎㅎ 이런 시행착오들을 거치면서 학회도 발전을 하겠지요. ^^ 덕분에 쫓기는 느낌 없이 느긋하게 발표자료도 다시 읽어보고 생각을 정리합니다.

20180619_080603.jpg

20180619_081247.jpg

그런데 너무 이른 (?) 아침이라 그런지 들으러 온 사람들은 거의 없고 발표자와 chair-man 만 와있습니다. ㅋㅋ 청중이 없으니 발표하는 마음도 한결 더 가볍습니다. ㅋㅋ

제가 발표하는 방에는 병원 동료가 한 명도 배정이 안 되서 옆 방에서 발표하기 직전 동료가 와서 사진 급하게 찍어주고 다시 본인 발표하러 돌아가서 사진을 많이 남기지 못했습니다. ㅠㅠ

학회에 참석해서 구연 발표했다고 참가상 의미의 상장도 하나 주네요 ㅎㅎㅎ

구연 발표를 잘 마치고 다시 호텔로 돌아와서 조식을 먹고 잠을 청합니다. 오늘 학회 5시에 마무리하고 7시에 귀국하는 비행기를 타야하는 바쁜 스케쥴입니다. 푹 자고 12시에 일어났더니 다같이 점심을 먹으러 가자고 카톡방에 연락이 왔습니다. 얼른 짐을 정리하고 체크아웃을 한 후 학회장 근처로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20180619_132618.jpg

이미 먼저 온 일행들이 들어와 있었습니다. 필리핀에 와서 불고기 브라더스라니….. 옵션은 갈비탕, 김치찌개, 된장찌개, 비빔밥이 있군요. 근데 가격이 한국돈으로 1만원입니다. 한국과 가격차이가 별로 없어보이네요. 뭐 제 돈은 아니고 사주시는 거라 먹긴 했지만 아까운 마음이 많이 듭니다.

20180619_133906.jpg

필리핀의 불고기 브라더스 비빔밥입니다. 쌀이 동남아 쌀이라 입안에서 알알이 흩어지는 느낌입니다. 한국 비빔밥 특유의 찰진 느낌이 없네요. 외관은 한국식 비빔밥인데 맛은 10% 정도 부족합니다. ㅎㅎ 같은 동료가 시켜먹은 김치찌개도 맛이 10% 정도 부족합니다. 아마 고추장이 다른 것 같군요. ㅎㅎ

점심 식사 후 학회장에 돌아와서 전시해 놓은 부스를 정리하고 스타벅스 커피를 한 잔 들이키고 호텔 로비로 돌아와서 노트북을 켜고 병원에서 마저 하지 못한 일들을 정리합니다.

이거 해외에 학회 들으러 와서 학회는 안 듣고 먹고 자고 놀고 구경만 하다가 돌아가네요. 실제로 듣고 싶은 강좌도 별로 없기도 했고 그 동안 병원에서 고된 생활을 하느라 의욕도 없고 쉬고 싶은 마음도 앞서긴 했습니다. 덕분에 와서 잘 자고 잘 쉬고 돌아가네요.

20180619_170654.jpg

20180619_172424.jpg

20180619_172437.jpg

20180619_212918.jpg

이렇게 해외학회를 나와보니 많은 생각들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항상 미국, 유럽같은 선진국 학회를 가보면서 선진국은 이렇게 잘 사는구나도 느껴보고 개발중인 국가에 또 와보니 같은 지구상에 이렇게 사는 국가도 있구나 느끼고 갑니다.

한국에 돌아가서 또 글들 남기겠습니다.

ps. 원래는 여기서 아름답게 글이 마무리 되었어야 하는데 안타깝게 후기를 남겨야만 하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ㅠㅠ

1527759372074.png

의사들이 직접 쓰는 최초의 STEEM 의학 매거진

医者が直接書く最初のSTEEM医学雑誌

The First STEEM Medical Magazine written by Doctor

https://mediteam.us-바로보기

  • Tag
  • 0
  • 0
  • View@Mediteam.us 245
Prev Article : 2018년 응급의학과 해외 학회 3 Next Article : 2018년 응급의학과 해외 학회 5
Comments :: Steem 에서 댓글 달기
Prev Article : 2018년 응급의학과 해외 학회 3 Next Article : 2018년 응급의학과 해외 학회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