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tetrics & Gynecology forhappywomen


안녕하세요. 여성이 건강하면 모두가 행복해진다고 믿는 산부인과 전문의 포해피우먼입니다. 여성의 질 분비물은 정상적으로 개인 컨디션, 호르몬, 생리주기에 따라서 양이 변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자궁과 질에 염증, 암, 용종 등이 생기면 악취가 나거나, 분비물이 더 많아지고 피도 섞여 나오기도 하고 누런 콧물처럼 바뀌기도 하는데요. 질 분비물이 증가하고 냄새를 유발하는 흔한 이유인 세균성 질염! 에 대해서 말씀드릴게요.

시간이 부족한 분들을 위해 가장 아랫부분에 요약해두었어요~

세균성 질염?

세균성 질염의 또 다른 명칭은 세균 질증(Bacterial vaginosis)인데, 세균과 연관된 일이 질에서 발생했다는 뜻입니다. 2018년 심평원 자료에 의하면 질 그리고 외음부의 염증으로 우리나라에서 진료를 본 환자 수가 150만 명 정도 됩니다. 많죠? 그중에서도 세균성 질염은 매우 흔합니다. 냄새도 심하고 분비물이 늘어나 외음부가 습해지면서 피부질환들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죠.

질 및 외음부의 기타 염증 환자수 통계 심평원 2018년 자료
출처 : 심평원

세균성 질염, 왜 생기나요?

우리 온몸에는 병을 일으키지 않고 도움이 되는 세균이 존재합니다. 질에도 역시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세균이 다양하게 있죠. 그중 가장 많이 있는 세균은 장까지 내려가는 모 회사의 음료수와 김치에 있는 세균으로 잘 알려진 바로 유산균(Lactobacilli)입니다. (물론, 질 내 유산균이 음료수나 김치에 있는 유산균과 같은 종에 속하는 비슷한 녀석일 뿐 완전히 같은 균은 아닙니다.)

건강한 질 내 환경에는 유산균이 다른 유해균이 비해 많습니다.
건강한 질 내 환경에는 유산균이 다른 유해균이 비해 많습니다.

이 유산균들이 산성 물질을 배출하면서 질 내 환경을 산도 pH 4.5 미만으로 유지하게 하는 것이죠. 이런 강한 산성 환경과 정상적인 분비물은 다른 해로운 세균의 감염을 막아주고 청결상태를 유지합니다.

세균성 질염은 유해균이 유익균보다 번성하게 되면서 발생하게 된다

.하지만 이렇게 평화롭던 질 내 왕국에 평화가 깨지는 날이 있으니… 바로 유산균은 감소하고 가드네렐라(Gardnerella vaginalis) 나 마이코플라즈마(Mycoplasma hominis)와 같은 세균이 100~1000배 증식하는 상황이 벌어지게 됩니다. 이런 상황은 질의 염기화(Alkalization) 가 반복되는 것이 주된 이유입니다.

다음과 같은 상황이 질 내 환경을 염기화 시킬 수 있습니다.

  • 생리를 하는 도중 (혈액 pH 7.4)
  • 콘돔을 사용하지 않아서 배출된 정액 (정액 pH 7.2~8.0)
  • 뒷물을 자주 함 (물 pH 7.0)
  • 일반 세정제를 이용하여 질 내를 씻는 행위

이러한 행위들은 질 내 산성 환경을 만드는데 방해가 되고 세균성 질염 발생의 위험요인이 됩니다. 한번 깨진 환경을 원래대로 돌리는 것은 어려워서 재발이 흔합니다.

여성의 질 내 환경은 pH4.5 미만인 반면 남성의 정액은 pH 7.2~8.0으로 약 알칼리성이다.
여성의 질 내 환경은 pH4.5 미만인 반면 남성의 정액은 pH 7.2~8.0으로 약 알칼리성이다.

어떤 경우 의심하나요?

세균성 질염은 흰색/회색의 물같은 다량의 분비물을 특징으로 한다
세균성 질염은 흰색/회색의 물같은 다량의 분비물을 특징으로 한다.사진 출처: 대한 요로 생식기 감염학회

성관계 후에 심한 비린내가 나거나 희거나 회색 분비물이 많이 나는 경우에 의심할 수 있지만 확연히 표시 나는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병원에 방문하시면 증상에 대해 듣고 검진 및 성병검사 키트를 이용해서 최종 진단하게 됩니다. 배란기 무렵 그리고 임신기간, 피임약 사용에 의해서도 분비량이 증가하긴 하지만, 평소와 많이 다르다 싶으면 병원에서 검진을 받아보는 게 좋겠죠. 가렵고 아프고, 타오르는 느낌, 눈으로 봤을 때 이상 병변이 있다면 세균성 질염이 냄새가 안 나고 질 분비물이 많지 않다 하더라도 병원에서 진료를 꼭 보셔야겠죠?

세균성 질염 어떻게 관리하나요?

세균성 질염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유산균이 잘 살수 있게 해주고, 산성 상태여서 해로운 균을 막아낼 수 있는 건강한 질 내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죠. 마무리에 앞서 몇 가지 관리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질 세정을 너무 자주 하지 않기. 세균성 질환이라고 손 씻듯 너무 자주 씻으면 안 됩니다.
  2. 성 파트너의 진찰 및 검사는 필요 없지만 남성이 더 신경 써서 콘돔을 사용합시다.
  3. 대변을 닦을 때에는 앞에서 뒤로!! 닦으셔야 한다는 것
  4. 위생 상태가 확실치 않은 비데는 사용을 하지 않기질 유산균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다소 이견이 있긴 하지만 효과가 있다는 분들도 있으시기 때문에 재발되는 질염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은 충분히 사용해보실만합니다.

요약

냄새가 심하게 나고 질 분비물이 나오면 '세균성 질염'을 가장 먼저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병원에 방문하셔서 먹는 약 혹은 겔(Gel) 치료를 받으시면 됩니다. 재발하지 않도록 건강한 질 내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이 가장 중요합니다. '콘돔과 적절한 세정'은 꼭 기억하세요!

더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이상 포해피우먼이었습니다. 해당 글은 포해피우먼닷컴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원문 보러가기

  • Tag
  • 0
  • 0
  • View@Mediteam.us 180
Prev Article : 배아이식 후, 임신성공을 위해선 무엇을 해야… Next Article : 시험관 후 피검사 수치가 궁금합니다. 일산 …
Comments :: Steem 에서 댓글 달기
Prev Article : 배아이식 후, 임신성공을 위해선 무엇을 해야… Next Article : 시험관 후 피검사 수치가 궁금합니다. 일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