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diatrics ohmybaby

반갑습니다. 이번에 첫 포스팅을 시작하게 된 @ohmybaby 입니다.


2017년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여러분의 올 한 해는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우리의 일상 속에서 관심가져야 할 소중한 것들 중에
'건강'이란 두 글자는 언제나 커다란 고민이자
새해 소원을 비는 데 흔하게 쓰이는 다짐인 것 같습니다.

내년에도 우리 가족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2018년을 맞이하길 바라며
이번 이야기를 시작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 말씀드릴 주제는
'자꾸 보채는 아이를 가정에서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에 대한 내용입니다.


여러분도 한 번쯤 어디선가 어린 아이가 혼자 방에서 울고 보채고 있는 상황을
접해보신 적 있으실 겁니다.
평소에는 잘 놀고 조용했던 아이가 어느 순간 방에서 혼자 울고 보채고 있다면
부모님은 지친 몸을 이끌고 결국 어딘가에 도움을 청하고 또 병원에 가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2~3세 이하 유아들은 말을 통해 자신의 생각이나 의도를 정확히 표현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내 아이를 가장 잘 안다고 생각했던 부모님조차 그 답답함은 말로 전부 표현할 수 없겠지요;;


(물론 아이가 장난감을 갖고 싶다며 울거나 떼 쓰는 경우는 매우 흔하게 관찰(?)되겠지만,
이차적인 이득을 위한 심리적 행위에 포함되므로 여기서 과감히 제외하였습니다.^^;)


'보채는 아이'들에 대해서 보다 더 나은 이해를 위해
이야기를 이어나가 보겠습니다.


stock-photo-sick-baby-soft-focus-and-blurry-retro-filter-effect-290348819.jpg


'아이가 보챈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사실 아이가 굉장히 아파해 하거나 고통스러운 소리와 표정을 짓지 않는다면,
대부분은 처음부터 걱정스러운 눈으로 “어딘가 큰 병이 생긴 걸까?”라고
생각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떼를 쓰거나 조금 불편한 것이니까
금방 해결되겠지’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일반적이죠.
우리가 접하는 일반적인 경우들을 보면



  • 배가 고프다?


  • 응가를 한 것인가?


  • 실내가 너무 덥거나 추운가?


  • 잠을 자고 싶은데 방해가 되었나?



등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겪고 난 뒤 보채는 행동이 멈춘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간주하고
별다른 조치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대다수 현실입니다.
하지만 만약 보챔이 점점 심해지고 반복될 경우
그 때부터 부모님의 머리 속은 굉장히 복잡해 집니다.


"우리 아이가 혹시나(?)" 하는 걱정에
결국 병원을 찾게 되고
아이가 자꾸 보채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문제가 될 수 있는 상황으로 돌변할 수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stock-photo-mom-comforting-her-baby-girl-132864248.jpg


보채는 것이 점점 심해지고, 자고 일어나서도 철처럼 나아지지 않네요. 병원을 방문해야 할까요?


"우리 아이가 몇 일 전부터 자꾸 보채는데 저도 이유를 몰라 답답하고 힘드네요. 그래도 먹을 때나 놀 때 컨디션은 괜찮은 것 같은데 대체 왜 그런건까요?ㅠㅜ"


응급 질환은 아니면서 소아가 병원에 방문하는 흔한 원인들을 꼽는다면
영아산통, 중이염, 변비, 식도역류, 감기 등이 빈번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영아산통이란 영아(1개월~1세) 초기에 겪을 수 있는 가장 빈번한 통증 중 하나로 보챔과 자지러지는 울음이 특징적이며 이러한 보챔의 가장 흔한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집에서 오래 보채는 아이 - 체크리스트>



  • 우선 가장 먼저 열은 없는지 체온을 측정해 보세요. (병원에 가기 전에 반드시 집에서도 체크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 현재 아이의 컨디션이 어떤지? (평소보다 많이 쳐져 있거나 목소리가 쉴 정도로 울고 있다면 무슨 이유인지 확인해 봐야겠죠..?ㅠㅜ)


  • 가장 중요한 체크 사항 중 하나로 응급실에 가면 소아과 선생님들이 꼭 물어보는 질문 중 하나입니다.^^;


  • 평소보다 먹는 양이 줄지 않았는지, 현재 잘 먹으려고 하는지 관찰해 봅니다.


  • 대소변은 잘 보고 있는지? (기저귀를 꼭 벗겨보세요^^;)


  • 변비가 흔하지만 탈장이나 요로감염 등도 있습니다.


  • 몇 일 전 예방접종 맞았던 부위가 빨갛게 붓지는 않았는지?


  • 주사 맞은 부위의 주변 조직에 약간의 손상이 있어 통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 가족이나 주변에 흡연자는 없는지?


  • 어디 날카로운 물체에 부딪히거나 긁혀서 다친 곳은 없는지?


  • 잘 보이지 않는 부위나 살이 연한 부분, 자주 살이 맞닿는 부위 등을 자세히 보면 좋겠죠?^^;


  • 뜨거운 물체로 인해 피부에 화상을 입거나 입천장을 데였을 경우?


  • 생각만 해도 굉장히 따갑고 쓰라립니다ㅠㅜ


  • 이물질이 눈, 코, 귀, 목에 들어가 막힌 것은 아닌지?


  • '어디 막혀 있다고 말도 못하고..;; 이 구슬 모양은 무슨 맛인지 궁금하긴 하고;;'


  • 치통, 또는 이가 자라면서 생기는 통증



위의 사항들만으로 모든 것을 예측할 수는 없겠지만, 부모님이 서둘러 병원에 가야 할 질환(예를 들어 심장병, 폐렴, 요로감염, 아토피피부염, 뇌질환, 대사성질환 등)들을 감별하기 위해 평소와 다르게 이상하다면 즉시 아이를 병원에서 데려가 담당 의사에게 직접 진료를 보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겠습니다.


배고파서 보챌 때 vs 아플 때 보채는 것, 구별할 수 있을까요?


흥미로운 한 연구에 따르면 배고플 때와 아플 때의
울음소리에 차이가 있었다고 합니다.


배고플 때는 우는 소리가 짧고 낮으며 변동이 있는 편이나
(배고파 잠에서 깼는데 먹을 것을 오랫동안 주지 않았을때
화난 울음으로 변해 좀 거칠게 우는 경향도 있었다고 합니다;;)


이에 비해 어디가 아파서 보챌 때에는
순간 날카롭고 큰 소리로 비명을 지르고는 잠시 후

기운 없이 우는 모습을 보일 수 있습니다ㅠㅜ


특히 장중첩증은 6개월~36개월에 흔한 무시무시한 소아질환 중 하나로, 울고 보채는 증상이 주기적으로 나타나는 빈도가 전체의 3/4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주관적인 차이에 따라 해석이 달라질 수 있으니 이 점은 참고만 해주시고,
이상 징후 발견 시 반드시 병원에 방문하여 확인하는 것이 유일하게 가장 안전한 방법이다 정도만 알고 계신다면 육아에 큰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다음 포스팅에서는
밤에 수면을 잘 이루지 못하고
자주 깨는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도 한 번 나눠보겠습니다^^



  1. 대한소아과학회 진료실 지침서(2012)

  2. Kim JS. Excessive crying: behavioral and emotional regulation disorder in infancy. Korean J Pediatr 2011;54:229-233.

  • Tag
  • 0
  • 0
  • View@Mediteam.us 680
Next Article : [맘편한 이야기] 아이가 쓰러졌어요.
Comments :: Steem 에서 댓글 달기
Next Article : [맘편한 이야기] 아이가 쓰러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