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적인 치과 이야기

Last Update : 2019/01/21 02:39:27
Steem 에서 보기

Dentist, Prosthodontics smtop38

안녕하세요, 치과보철과 전문의 @smtop38입니다.




‘치과’ 하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윙이잉~! 어린 시절의 그 무서운 소리, 신경을 곤두서게 만드는 화학품 냄새…


공포의 장소이자 치료비가 덤탱이로 나오는 그 곳…


부정적인 장소로 대표적인 곳이지요.


환자로 찾아가는 입장에선 병원이 좋은 인상을 가지기에 쉽지 않겠지만 치과는 더 심할 겁니다.


진려 받기 싫어하는 환자.jpg


진료하는 저도 이해가 갑니다. 어머니 말씀에 어린 시절 제가 치과 가면 그 병원은 뒤집어 졌다고하니…ㅎㅎ


실제로 공포에 떠는 환자분들이 많습니다.


아이들은 말할 필요도 없고,


무서워서 얼굴이 어글어지는 환자들,


심지어 치과에 왔는데 입안이 지저분하다고 입 벌리기가 싫다는 환자분들도 있습니다.


아마도 치과 치료 받을 때 눈을 가린 채 청각, 후각, 촉각으로만 상황을 짐작해야하니 환자 입장에선 공포가 심할 겁니다.


그렇다면 치과에 대해서 조금씩 이해하고 찾아간다면 공포는 조금이라도 줄어들겠지요?!


그리고 당연히 이해도가 높아지면 평소 관리에 신경 쓸 테고 치과를 찾아 갈 일이 줄어들겁니다.


실제로 저의 경우도 치과대학을 들어가기 전까지는 치과 단골이었습니다.


재밌는건 치과대학에서 교육을 받으면서 치과 갈 일이 없더군요.


스케일링조차 10년 동안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와우~!


느낌 오십니까?


다른 과의 경우도 비슷하겠지만 자가 관리와 정기적인 검진만으로도 치과 대한 걱정은 뚝! 떨어지실 겁니다.


부족한 글이지만 실용적인 주제로 쌍방향 소통을 위해 노력해보겠습니다^^

아래 글들도 읽어보세요.
[치과 상식]실용적인 치과 이야기
  • Tag
  • 0
  • 0
  • View@Mediteam.us 232
Next Article : 왜 칫솔질을 할 때 잇몸에서 피가 날까요?
Comments :: Steem 에서 댓글 달기
Next Article : 왜 칫솔질을 할 때 잇몸에서 피가 날까요?